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하남감일에 ‘공립박물관’ 건립 본격화가칭 ‘하남감일 백제박물관’ 최종심의 통과 한성백제고분 보전키로
박필기 기자 | 승인 2021.11.10 11:58

하남 감일지구에 수도권 최초의 한성백제고분 박물관 설립이 정부 심의를 최종 통과해 공립박물관으로 탄생하게 됐다.(사진은 공립박물관 조성 예정부지/하남시제공)

하남시는 10일‘(가칭)하남감일백제박물관’건립사업이 2021년 하반기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최종심의에서 ‘적정’으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는 공립박물관 건립 시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행정절차이다. 하남시는 지난 7월 문체부에 서면심사 자료를 제출했다. 이어 8월 문체부 심의통과와 9월 건립예정지 현장심사, 그리고 지난 10월 29일 최종발표를 완료했다.

(가칭)하남감일백제박물관은 LH에서 사업비를 100% 부담해 하남시에 기부채납하게 된다. 박물관이 들어설 감일지구 백제고분은 2014년 감일 공공주택지구 개발 중 발굴된 최다 규모의 한성백제 귀족층의 무덤으로, 탁월한 문화적 가치를 보유한 곳이다.

(가칭)하남감일백제박물관은 수도권 최초의 ‘한성백제고분’특화 박물관으로서 부지면적 2만666㎡, 건축연면적 2,516㎡에 지상 2층 규모로 2025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한다.

전시공간은 이전·복원된 백제고분 16기와 출토품을 중심으로 실내전시공간과 29기의 고분을 출토 당시 위치 그대로 보존한 야외역사공원을 조성해 현장감과 탁월한 경관성을 더할 예정이다.

김상호 시장은 “감일지구 백제고분은 뛰어난 학술적 가치를 지녔으며, 백제시대 하남의 역사를 확인시켜 주는 중요한 자료”라며 “박물관 건립이 이러한 학술적인 가치 보존 외에도 시민들의 문화시설 향유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남역사박물관에서는 감일지구 백제고분의 뛰어난 출토품을 최초로 선보이는 ‘교류와 융합의 타임캡슐, 감일 백제 석실분’ 기획전을 지난 10월부터 내년 1월 16일까지 예정으로 진행하고 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21-11-15 19:25:33

    교산지구 옛궁터 유물도 제대로 못지키면서
    무슨 생뚱맞는 박물관타령???
    스스로 부끄럽지도 않나??
    이정도면 거의 활강시수준이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2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