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주택
교산, 보상 눈앞인데 문화재출토가 관건LH, 문화재청과 협의 지하 굴착조사 착수로 실제유물 확인 예정
박필기 기자 | 승인 2020.10.14 16:09

 

제3기 신도시로 추진 중인 하남 교산신도시가 오는 12월이면 본격 보상에 착수한다. 하지만 보상을 눈앞에 둔 시점에서 그동안 문화재보고로 불려왔던 이곳에 실제로 문화재가 쏟아질지 우려의 시선이 높아지고 있다.(사진은 교산지구 문화재 분포 예상도)

14일 하남시와 LH 등에 따르면 하남교산 신도시는 그동안 문화재 다량출토 예정지로 개발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유물이 대량으로 묻혀 있을 것이라는 근거로, 이곳이 삼국시대 초기 한성백제의 도읍지라는 역사적 현장으로 제기돼 온 곳이기 때문이다.

교산 신도시는 사업시행자인 LH와 GH경기주택공사, 하남도시공사가 각각 63%, 25%, 9%의 지분률로 범위를 정해 개발에 나선다. 오는 12월부터 교산신도시 649만㎡ 규모의 1만 1006필지에 이르는 토지보상을 시작으로 내년이면 사전분양이 최초로 시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개발중심에 있는 LH는 이곳의 유물 매장을 우려해 계획수립 단계에서부터 문화재 발굴 가능성을 고려, 신도시 설립구상을 해 왔다는 입장이다. 이에 내년 하반기부터 시작될 사전청약대상지는 문화재 지표조사에서 유물 발굴 가능성이 거의 없는 곳을 중심으로 우선 시행한다는 것.

LH는 하남교산지구가 구석기부터 통일신라, 고려시대까지 유물이 대량 묻혀있을 가능성을 염두하고 있으며 만약 유물이 출토되면 주택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한 중앙 언론이 밝혔다.

이와 관련 LH는 개발지역에 문화재가 매장·분포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사전 지표도면과 문헌을 참조해 지표조사를 벌여왔고 최근 문화재청과 협의해 실제로 매장됐는지 발굴조사를 벌일 계획임을 시사했다.

LH는 문화재청과 함께 발굴조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데 있어 신도시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문화재 발굴조사 투입 인력을 평소 5~6개 팀에서 30개 팀으로 늘려 추진하기로 했다는 것.

문화재가 매장됐을 가능성이 예상되는 지역은 도로나 공원, 녹지시설 등으로 구상하고 역사문화테마로 대규모 공원조성을 계획하는 등 문화재 출토에 사업계획을 반영했다는 입장이다.

바꿔 말하면 하남 교산지구는 대량의 문화재가 출토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며 시행사들의 사업계획 또한 문화재 출토에 포커스를 두고 긴장하고 있다는 의미다.

김상호 하남시장도 지난 12일 교산주민대책위 주최의 광주향교에서 가진 토지보상감정평가 고유제(告由祭) 봉행에서 “춘궁동 지역의 많은 문화유산을 잘 보존해 문화유산과 신도시가 어울어지는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문화재 출토와 관리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

따라서 교산 신도시는 보상을 눈앞에 두고 그동안 향토사학계와 전문가들이 예견한 문화재출토가 향후 어디에서 얼마만큼 어떻게 출토될지 몰라 신도시개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교산 신도시는 주택공급 물량을 타 지역에 비해 적게 잡은 것은 문화재 발굴 가능성이  고려돼다는 의견도 나온다. 인천계양과 부천대장의 678만㎡에 3만7000가구를 공급하는데 교산지구는 649만㎡에 3만2000가구를 공급하는 수치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0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