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낮은 투표율 대표성 논란 야기 할 수도이종훈 하남시선관위 홍보주임, 투표율 낮을 것 우려 지적
박필기 기자 | 승인 2017.04.10 22:06

이틀 앞으로 다가온 하남시장 보궐선거가 투표율이 저조할 것으로 보여 대표성 논란이 야기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와 주목되고 있다.

하남시선거관리위원회 이종훈 홍보주임은 역대 하남시의 보궐선거 투표율 저조를 우려하며 이번 선거에서 시민들의 투표참여를 높이자고 제시했다.

이종훈 주임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선거일이 이틀 남짓 앞으로 다가 왔는데 투표율이 매우 낮을 것이라는 언론보도에 걱정이 앞선다”며 “주위에는 온통 대통령 선거에만 관심이 쏠려있고 우리 지역에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는 관심이 없는 듯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공직선거법 제6조에는 선거권자는 성실하게 선거에 참여해 선거권을 행사하여야 한다는 의무규정을 두고 있다며 물론 국가는 선거권자가 선거권을 행사 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 등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에게 고용된 자가 투표하기 위해 필요한 시간을 고용주가 보장해 주도록 하는 규정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주임은 “매년 전국적으로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의 경우 항상 투표율이 낮아 투표율 끌어올리기에 온갖 노력을 하고 있지만 평균 30퍼센트 중반정도다”며 “이는 임기만료선거의 절반정도인데 이렇게 낮은 투표율은 대표성 논란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이번 선거는 대선을 앞두고 치러지는 선거라 20%미만이 될 수 있다는 경고에 사실이 아니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유권자 입장에서는 하지 않아도 되는 선거를 하는데 대한 불만, 평일 투표에 대한 불편함, 정치 무관심, 찍을 사람이 없어서 등 다양한 이유로 투표에 참여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주임은 “그러나 투표는 최선은 아니더라도 차선이라도 선택함으로써 최악을 피하는 지혜를 가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오는 4월 12일은 하남시장 보궐선거이다. 남은 임기가 1년 남짓이지만 우리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적임자를 뽑는 선거의 책임은 유권자들의 손에 달려 있다.  비록 임시 공휴일은 아니지만 투표일에는 투표시간이 2시간 연장돼 투표소에서 오후 8시까지 투표 할 수 있다”고 투표참여를 권유하고 있다.

특히 이 주임은 “이번 보궐선거를 통해 재·보궐선거의 투표율은 항상 낮다는 편견에서 벗어나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로 임기만료 선거나 차이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었으면 한다”며 “투표율이 낮으면 후보자의 자질, 정책, 공약 등에 의해 선거가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조직, 연고 관계 등을 동원해 소수의 지지를 받은 후보자가 당선될 수도 있다”고 전달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3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