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예술
하남문예회관, 김연자·설운도 콘서트하남문화재단, 기획공연 트로트 청춘열차 선뵈
박필기 기자 | 승인 2016.10.25 15:26

하남문화재단이 오는 11월 4일 트로트 청춘열차 ‘김연자 & 설운도 콘서트’를 선보인다.

이 공연은 남녀노소 모두가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공연을 기획하는 하남문화재단이 지난 10월 젊은 층을 대상으로 기획한‘케미콘서트 정엽&거미’에 이어 중장년층을 위해 준비한 것. 원조 한류 스타 ‘김연자’와 영원한 트로트 아재 ‘설운도’의 히트곡들을 만날 수 있는 콘서트이다.
 
가수 김연자는 1974년 <말해줘요>로 데뷔한 후‘천하장사 만만세’라고 하면 누구나 아는 <씨름의 노래>, 서울올림픽 찬가 <아침의 나라에서>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일본에서도 1988년 <아침의 나라에서>를 히트시킨 후, 엔카가수로 크게 성공했다.

일본에서 열리는 콘서트나 TV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 자주 한복을 입고 나오는 것으로도 유명했던 김연자는 2009년 일본 활동을 끝내고 한국 활동에 전념하며 <10분 내로>, <아모르 파티>, <쟁이쟁이> 등 세미 트로트 곡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현철, 태진아, 송대관과 함께 트로트 4대 천왕이라 불리는 설운도는 1983년 데뷔 앨범의 수록곡 <잃어버린 30년>이 전국적인 화제를 모은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의 배경음악으로 쓰이면서 대중적인 관심을 받게 됐다.

이후 <마음이 울적해서>, <혼자이고 싶어요>, <다 함께 차차차>, <여자 여자 여자> 등 발표하는 곡마다 연속 히트하여 국민 트로트 스타로 자리 잡았다.  전통적인 트로트 창법과 뛰어난 가창력을 가진 그는 <누이>, <사랑의 트위스트>를 비롯한 대부분의 곡들을 직접 작곡한 원조 싱어 송 라이터로, 음악 예능 프로그램과 다양한 라이브 무대에서 활동하며 여전히 건재함을 보이고 있다.

이 두 국가대표 트로트 스타가 펼치는 이번 공연은 그들의 히트곡 <쌈바의 여인>, <누이>, <사랑의 트위스트>, <수은등>, <10분 내로>, <아침의 나라에서> 뿐만 아니라 <여러분>, <단장의 미아리 고개> 등의 카피곡로 채워질 예정이며, 16인조 양희봉 악단의 연주로 더욱 신나고 화려한 무대가 될 것이다.

‘김연자 & 설운도 콘서트’와 함께 하남문화재단은 중장년층을 위한 공연으로 장사익 소리판 ‘꽃인 듯, 눈물인 듯’을 기획하고 있으며, ‘뮤지컬 파리넬리’, ‘체코소년 합창단 보니푸에리 내한공연’ 등 다양한 세대들이 취향에 맞게 골라볼 수 있는 기획공연들을 준비하고 있다.

하남문화재단의 공연 정보 확인 및 티켓 예매는 재단 홈페이지(www.hnart.or.kr)에서 할 수 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2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