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안철수 떴다’ 그가 하남에 온 까닭은?하남 출마 김도식 사무소 개소식 축하, 지역민과 만나며 김 후보 지지 부탁
박필기 기자 | 승인 2024.02.27 00:27

안철수 의원이 최근 하남을 방문했다. 하남에 나타나 지역민을 만나는 등 하남시민들이 “하남에는 웬일이냐”며 주목을 받았다.(사진 중앙은 지난 24일 김도식 후보 사무소 개소식 축하를 위해 방문한 안철수 의원이 지역민과 인사를 하기위해 길거리로 나선 모습, 오른쪽이 김도식 예비후보/ 제공 김도식 사무소)

이 같은 의문에 답해 주듯 안 의원 옆에는 하남시 을선거구(?)에 출마를 굳힌 국민의힘 김도식 예비후보(전 서울시부시장)가 함께 대동했다. 당연히 안 의원은 김 예비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잠시나마 하남에 들러 지역민을 같이 만난것이다.  

하남시 을선거구에 출마하는 김도식 예비후보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는 투 트랙의 공직자 였다. 서울시 부시장으로 임명되기 전 김 예비후보는 안철수 사람으로 알려져 온 인물로 안 의원 추천으로 서울시에 등극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안철수 의원이 하남을 방문한 이유는 지난 24일 김도식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축하를 위함이었으며, 개소식 후에는 ‘안철수-김도식’ 후보가 길거리에서 시민들과 만나며 지지호소와 함께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앞서 개소식에서 안철수 의원은 “김도식 후보하고 제일 처음 정치를 시작했을 때가 제가 처음 정치를 시작했을 때부터 같이 했고, 지금 이 순간까지 같이하고 있다”고 소개, 그가 얼마나 김 후보를 신임하는지를 밝힌 대목이다.

잘나갈 때 안철수 의원 주위에 사람들이 많았으나, 정치적 행보에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는 대다수 사람들이 그의 곁을 떠난 상태였으며 그러한 상황에서도 김 후보만이 끝까지 안 의원 곁에 남아 동고동락해 온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날도 안 의원은 그 같은 상황을 염두해 둔 발언이었다.

이어 안 의원은 “김 후보는 다양한 행정경험을 한 사람”이라며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있으면서 청사내 환경미화원을 일일이 격려하고, 간식도 사들이고, 그러니까 정말 (일에는) 냉철한 행정가인 동시에 인간적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그의 됨됨이를 강조했다. 김 후보는 안철수 의원과 12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관계다.

이날 개소식에는 안철수 의원 외에 국민의힘 서초갑 조은희 의원이 함께 했다. 조 의원은 난데없이 왜 하남에 왔냐는 시선에 “김도식 후보의 찐 팬이기 때문”이라고 밝혀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조은희 의원은 “서초와 하남이 손을 잡으면 하남의 기적이 일어나고 서울에 기적이 일으난다”며 “서초와 미사가 한강으로 이어지며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의 시작이 미사”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김 후보가)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계실 때 제가 서초구청장이었다”며 “서울시에 일하러 가면 서초구의 일을 조용하게 귀신도 모르게 해결해 줬다”고 소개했다. 이어 “서울시의 난제들을 해결한다고 해서 서울시 공무원들 사이에서 김 후보를 '조용한 해결사'라고 별명을 지었다”고 회상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는 시장과 부시장으로 일했으며 “오 시장은 ‘김도식과 오세훈은 인연과 운명으로 엮여 있다. 평생 간다' 이렇게 예기 했을 정도”라고 소개, 오 시장에게 두터운 신임을 얻은 인물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윤석열 대통령과의 인수위 때 일도 꺼냈다. 조 의원은 김 후보는 인수위 시절 사회문화, 사회복지 인수위원을 지냈으며 윤석열 대통령의 5년의 기초를 그린분이라고 대통령과의 인연도 소개했다. 이 같은 다양한 행정경험이 앞으로 하남현안을 풀수 있는 적임자 임을 강조한 대목이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4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