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한교연 여성위,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에 지원자립정착금 100만원, 기저귀 등 100만원 상당 물품 전달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여성위원회(위원장 권복주 장로)가 사회복지법인 평화복지재단 산하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원장 박미자 권사)에 자립정착금 100만원과 기저귀 등 1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위원장 권복주 장로(통합)를 비롯한 여성위원들과 한교연 김 훈 기획홍보실장, 윤영호 사회문화국 부장, 총무국 노은희 부장 등은 지난달 30일 꿈나무를 직접 찾아 자립정착금과 물품을 전달하고, 어려움 속에서도 꿈과 희망을 잃지 않는 미혼모자들을 격려했다.

박미자 원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사회복지법인 평화복지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미혼모자 공동생활가정인 꿈나무에 도움의 손길을 전한 한교연 여성위원회에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전한다”면서, “미혼 엄마와 아이들이 장차 사회로 한발 더 다가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박 원장은 또 “미혼 엄마들이 제2의 삶이 시작되는 꿈나무에서 또 다른 나를 발견하고, 아기의 키가 자라듯 엄마들의 지혜가 자라기를 바라며 큰 꿈을 품고 희망을 찾아가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 꿈나무 가족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리며, 더 많은 사람들이 이들을 지지하고 따뜻하게 안아주는 아름다운 사회가 도래하기를 기도한다”고 희망했다.

한편 사회복지법인 평화복지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는 미혼모들이 입소해 가정적인 거주공간에서 건강한 아동양육과 심리적 안정, 경제적 자립지원 등을 통해 사회 구성원으로 거듭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데 목적이 있다. 특히 다양한 사회복지서비스를 통해 미혼 엄마와 아기의 안정적인 자립과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희망의 보금자리로 정평이 나있다.

 

기독교라인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라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