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한국교회,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일제히 애도장로 대통령으로 독재정권에 대항한 인물로 평가

   
▲ 김영삼 전 대통령 영정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 한국교회가 일제히 애도를 표하고, 고통과 아픔이 없는 천국에서 편히 쉬기를 염원했다.

◆교회협=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영주 목사는 22일 애도 메시지를 발표하고, 고인과 슬픔에 빠져 있는 유족들을 위로했다.

교회협은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는 군부독재의 정치적 핍박 속에 여러 차례 고난을 당하면서도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한 일에 당신의 전 인생을 헌신했다”면서, “다시 권위주의적 독재정권으로 회귀하는 것 같은 이 시대, 벌써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 보이셨던 민주화를 향한 결기가 그리워진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제 이 땅에서의 삶을 마치고 하늘로 돌아가신 고인의 영혼이 자비하신 하나님 품 안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시기를 기도드린다”고 덧붙였다.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는 22일 애도문을 통해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서거를 가슴 깊이 애도한다”면서, “장로 대통령이셨으며, 독재정권에 대항하여 문민정부를 연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거목”이라고 회고했다.

이어 “삼당통합을 통하여 새 정권을 창출시킨 김 대통령은 여야 간에 화합과 일치를 이루어낸 시대를 앞서가는 지도자”라면서, 평생 동안 추구한 뜻과 정신이 후대에 길이 계승되고 성취되기를 소망했다.

◆한교연=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는 22일 성명을 통해 “김영삼 전 대통령은 독재정권 시절 민주화운동에 투신해 이 땅에 민주주의라는 나무를 심고, 꽃 피워 열매를 맺은 위대한 지도자”라며, “그분의 희생과 결단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존재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몸을 던진 민주화 투쟁으로 인해 유신시대가 막을 내렸으며, 암울했던 군사독재정권이 종말을 고했다”고 회고하며, “우리는 그 분이 보여준 불굴의 반독재 투쟁정신과, 민주주의와 국민을 위한 대도무문(大道無門)의 삶을 영원히 잊지 않고 기억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더불어 “문민정부를 출범시킨 김 전 대통령은 독실한 기독교 신앙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전반에 변화와 개혁을 주도함으로써 나라의 위상을 바로 세우는 일에 앞장섰다”며, “대통령 재임 중에 하나회 척결, 금융실명제 도입, 공직자 재산 공개 등 과감한 개혁을 단행함으로써 한국 민주주의를 견고한 반석위에 올려놓은 점은 그 어떤 통치자도 이루지 못한 희생과 결단의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한교연은 정치권을 비롯한 사회 각계를 향해 “김영삼 전 대통령이 마지막 유언처럼 ‘통합과 화합’의 메시지를 마음 깊이 새겨 국민의 고통을 덜어주는 정치, 우리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고 갈등을 봉합하는 일에 가일층 매진해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세기총=세계한인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김요셉 목사는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에 부쳐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말이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라며, 고통과 아픔이 없는 천국에서 편히 쉬기를 소원했다.

세기총은 “김영삼 전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대한민국 민주화운동의 상징”이라며, “1984년 민주화추진협의회를 결성했고,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통해 직선제 개헌을 이끌어 내는 등 민주화운동의 선봉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세기총은 “금융실명제와 공직자 재산공개제도 도입,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수사 및 구속, 경제 정치 민주화를 이뤄냈다”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입, 군 평시작전통제권을 회수 하는 등 굵직한 일들을 대통령 재임 기간에 이뤄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세기총은 “그는 신앙인으로 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5.18 3주년을 맞는 때에 가택연금된 후 민주회복, 정치복원 등 5개항을 내걸고 23일간의 단식 투쟁을 벌인 것도 기억될 만한 일”이라며, “이 단식으로 인해 민주화투쟁의 기폭제가 되었고, 직선제 개헌을 이뤄내게 됐다”며 높이 평가했다.

유종환 기자  yjh4488@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