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뉴스
“합동중앙총회 조갑문 총회장 문제 교단 가입 추전서 썼다”
기독교한국신문 | 승인 2014.06.10 17:17

이광원 목사 관련 한기총 총대 교체 공문 위조 의혹 제기
총회 관계자 “총대 교체 논의한 적이 없어” 진실공방 가열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중앙총회 총회장 조갑문 목사가 예장성경보수(총회장 정원식 장로-박윤식 목사 교단) 총회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홍재철 목사) 가입 당시 추천서를 써준 교단 중 한 곳이라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 됐다.

신생 교단 혹은 단체가 한기총을 가입하기 위해서는 기존 회원 교단이나 단체의 추천서가 있어야 가능한데 그 중 한 곳이 합동중앙총회라는 것.

문제는 예장성경보수총회의 경우 한기총에서 이단을 해제 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통합, 합동 등 한국교회 주요 교단에서 이단으로 규정하고 있는 상태여서 추천서를 써준 합동중앙총회 교단 내부에서 여기에 대한 진실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강하게 일고 있다는 점이다.

합동중앙총회 한 관계자는 “교단을 대표하는 총회장이 이러한 추천서를 써 주기 위해서는 충분하게 교단 전체 혹은 임원들의 의견을 경청한 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절차가 전혀 없었다”면서, “한국교회 주요 교단들이 여전히 문제를 삼고 있는 인물이 속한 교단에 대해 총회장 마음대로 추천서를 써 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교단 관계자는 “합동중앙총회는 자생 교단으로 성장해 왔는데 만약에 총회장이 문제가 있는 교단에 대해 추천서를 써 주었다면 총회 산하 노회와 지 교회들에게 큰 피해를 준 것”이라면서 “총회장과 임원들 모두 책임을 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지난 5월 19일 안성공설운동장에서 개최한 임시총회도 절차상 불법 총회라는 지적이 일고 있어 여기에 따른 공방이 가열 될 것으로 보여 지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참석 총회원은 “이날 임시총회는 불법 그 자체였다”면서, “우선적으로 총회대의원 숫자도 맞지 않다”고 임시총회 자체가 불법임을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또 “2013년 9월 10일 총회회관에서 개최된 47회 정기총회의 총대는 목사 195명, 장로 4명 등 총 199명이였다”면서, “2012년 4월 16일 전국노회장 연석회의를 통해 총회 총대 파송건에 대해 결의된 대로 10개 교회 미만은 2명, 20개 교회 미만은 4명, 30개 교회 미만은 6명, 50개 교회 미만은 10명, 70 개 교회 미만은 13명으로, 70개 교회 이상 노회는 5개 교회에 1명씩한 결의에 따라 나온 숫자”라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이 같은 결의안대로 한다면 지난 5월 19일 임시총회에 총회 대의원 259명이 참석했다는 것은 이해가 안 되는 숫자다”면서, “1천 5백 교회 이상이 되어야 하는데 교단 분열된 후 총회측은 강용식 목사측이 2백여 교회, 총회에는 1천여개 교회가 남아 있다고 그간 주장해 왔는데 이 말대로라면  총회대의원 2백여명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합동중앙총회는 지난 5월 19일 임시총회서 230명의 목회자를 무더기로 제명, 770개 교회가 남아 있는 상태며, 이 계산대로 하면 총회 대의원도 149명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총회 관계자들의 주장이다.
문제는 임시총회의 경우 2주 전에 공지한 안건에 대해서만 처리할 수 있는 것이 통상 장로교단들의 법이다.

합동중앙총회는 이러한 절차상의 법을 무시하고 이날 사전에 공지하지 않은 이광원 목사에 대한 제명안을 상정해 즉석에서 처리해 논란이 되고 있다.

통상적으로 장로교의 경우 목사에 대한 제명건의 경우 노회서만 할 수 있으며, 노회서 치리한 부분에 대해 총회에 항고했을 시 이를 심의해 처리 한다.

이러한 절차가 전혀 없었다는 것이 이광원 목사 해당 노회 관계자들의 말이다.

노회 관계자들은 “총회서 목사를 제명했으니 노회서 제명하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는 상태다”면서 “상급기관에서 결정을 한 후 하급기관에 무조건적으로 따르라는 식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회 관계자들은 “목회자를 제명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노회에 재판국이 설치되어야 하며, 2주전에 피고 목회자에 알리고 여기에 대한 변론의 기회를 준 다음 공식적인 재판을 진행하게 된다”면서 “재판의 결과에 따라 피고 목회자는 상급기관인 총회 재판국에 항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5월 19일 임시총회서는 재판국 설치도 안했고 당사자도 없이 일방적으로 제명처리하고 노회서도 제명하라는 것이었다”면서, “분명하게 절차상 문제가 있어 노회는 이에 불복하고 있는 상태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합동중앙총회가 마치 지난 4월 21일 임원회서 이광원 목사를 제명처리 한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이 또한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이다.

당시 임원회서는 대한기독신문에 관한 건만 의논을 했다는 것이 참석자들의 일방적인 주장이다. 또한 한기총 총대 명단을 교체키로 했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같은 안건에 대해 다룬 적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단지 총회 사무국장과 총무가 임의로 교체한 것으로 드러나 문서위조 의혹이 일고 있다.

이광원 목사가 5월 14일 한기총 대표회장 홍재철 목사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을 서울중앙지법에 넣자 다급하게 문서를 위조 마치 총대를 교체한 것처럼 문서를 만든 것으로 보여 지고 있어 여기에 따른 진실 공방이 예상된다.

당시 임원회 참석자들의 경우 한기총 총대 교체 등의 안건은 없었으며 이를 처리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대한기독신문에 대한 건만 처리 했다는 것으로,  합동중앙총회 관계자들의 진실 공방 기류가 한층 강하게 일 것으로 보여 지고 있다.

기독교한국신문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한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