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주택
하남교산, 올해분 사전청약 물량 백지화올해 2,050가구 청약 ‘어디갔나’, 국토부 사전청약계획 대폭 축소로 사실상 폐지
박필기 기자 | 승인 2022.11.30 15:14

올해 교산 신도시 공공주택 사전청약 물량이 당초계획과 달리 전면 배제되며 아예 공급계획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져 청약예정자들이 혼선을 빚고 있다.(사진은 교산신도시 조감도/제공 국토부)

이와 함께 지난해 1056가구 사전청약에 이은 올해 분 2050가구 공급계획이 사전 안내나 홍보조차 없이 은근슬쩍 사라졌다며 청약예정자들의 반발이 만만찮은 상태다.

30일 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3기신도시 조성과 관련 사전청약계획을 발표하면서 하남 교산에는 2021년 1056가구를, 2020년에는 2050가구를 연내 공급하겠다고 밝혔었다.

이에 따라 교산 신도시는 지난해 12월 3기신도시 3차 공급물량으로 1056가구를 성황리에 완료했다. 하지만 부동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가 밝힌 한국토지주택공사(LH)자료에 따르면 2022년 물량이 당초 12월 안에 공급하겠다는 계획과 달리 사전청약계획에 언급조차 없어 실종된 상태다.

정부는 11·10 대책에서 사전청약 축소를 발표하면서 하남교산 물량이 전면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분양은 원래 2024년까지 7만 4000가구에서 1만 5000가구로, 공공분양은 2만 4000가구에서 1만 1000가구로 대폭축소된 것이다.

최근 사전청약 당첨자들이 본청약에서 대거 포기하면서 사전청약 '무용론'이 나오고 있다. 사전청약은 모집 당시 주변 시세의 60~70%로 분양가를 책정하는데, 1년 사이 주변 집값이 떨어지고 금리가 뛰면서 사전청약 당첨자들이 본청약을 포기하고 있는 것도 참작이 된 듯하다.

대신 최근에는 하남교산을 비롯한 3기 신도시 청년주택 공급계획이 새롭게 제시되고 있어 당초 하남교산에 잡힌 사전청약공급 계획 자체가 전면 백지화되고 청년주택 공급으로 선회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청년주택 공급은 윤석열 정부의 대선시절부터 청년들의 주거정책 공약과 관련, 지난 8월 ‘국민 주거안정 실현 방안’이 발표되면서 공공주택 50만 가구 공급 내 ‘청년원가-역세권 첫집’ 공급이 추진 중이다.

이에 하남교산 8,000~1만 가구를 비롯해 남양주왕숙 1만5,000~2만 가구, 고양창릉 9,000~1만3,000 가구 등이 검토대상에 오르면서 과연 어느 정도의 물량이 최종적으로 확보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청년원가·역세권첫집은 무주택자를 위해 초기 자금마련 부담을 크게 낮춘 모델이다. 공공택지, 도심정비사업 용적률 상향을 통한 기부채납 물량 등을 활용해 건설원가 수준(시세 70% 이하)으로 공급하고, 저금리의 초장기(40년 이상) 모기지를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일부 청약예정자들은 “그나마 사전청약 물량이 있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사전청약이 없어진다니 답답하다. 앞으로 어떻게 내집 마련을 해야 할지 막막하다”며 “정부의 오락가락한 정책들로 인해 실수요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사전청약은 본청약 1~2년 전에 미리 당첨권을 주는 제도다. 2년 전 문재인 정부에서 공공분양을 대상으로 시행되다 지난해 11월 민간 아파트로 범위가 확대됐다.

한편 2021년 12월 공급된 하남교산 사전청약 물량은 5만 5374명이 신청해 52.4대 1로 역대 최고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입지적 여건이 우수한 과천주암의 34.6대 1보다 높은 경쟁률로 최근 수도권에서 가장 인기 있는 도시 중 한곳임을 입증했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3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