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어느지역 출마해야 하나’ 후보들 갈팡질팡지방선거 눈앞인데 국회 정개특위 늑장, ‘선거구획정안’ 늦어져 예비후보등록 혼선
박필기 기자 | 승인 2022.03.23 13:04

지방선거가 70여일 앞으로 다가왔는데 정작 후보들이 어느 지역에 출마해야할지 방향을 잡지 못해 갈팡질팡하고 있다. 선거구를 조정하는 국회 선거구획정안이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아 혼선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지역정치권에 따르면 하남시를 비롯한 전국의 도시인구가 급증한 곳은 선거구 조정이 불가피하다. 하남시도 지난 지방선거(2017년 10월 기준)당시 인구가 22만7천여 명이었으나 이번에는 31만 4천여 명(2021년10월 기준)에 이르면서 지방의원 증원과 선거구 조정이 예정돼 있다.

이에 최종윤 지역 국회의원 실에서는 지난 2월 초 오는 지방선거를 위한 선거구 조정안을 국회에 올린상태다. 하남은 현행 도의원 2개 선거구(2명)와 시의원 3개 선거구(8명), 비례대표 1명에서, 도의원 4개 선거구(4명), 시의원 4개 선거구(12명), 비례대표 2명으로 조정한 기본안을 제출했다. 32만여 명에 달한 하남시 인구를 적용한 기준이다.

이와 같은 기본안을 바탕으로 국회는 선거구를 재조정할 계획이다. 지난 지방선거당시와는 확연한 차이가 예상된다. 단편적인 예로 기초의원(시의원)의 경우 기존 선거구에서 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한 감일·위례신도시 따로 분리한다든지 하는 조정이 반드시 필요한 입장이다.

이에 도의원 제1선거구는 천현동, 신장1동, 신장2동, 덕풍1동(인구 76,605명), 제2선거구는 덕풍2동, 덕풍3동, 풍산동 (74,327명), 제3선거구는 미사1동, 미사2동 (100,687명), 제4선거구는 감북동, 감일동, 위례동, 춘궁동, 초이동 (63,247명) 등으로 변경하는 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국회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열고 하남을 비롯한 전국의 인구가 급증한 곳이나 인구가 줄어든 곳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선거구 조정을 담은 선구구획정을 조속히 확정해야한다.

하지만 지방선거가 눈 앞에 다가 왔음에도 불구하고 특위 늑장으로 지방선거를 겨냥한 후보들이 어느 지역에 출마해야 할지 방향을 잡지 못한 상태다. 심지어 예비후보 등록기간이 시작 된지 한 달이 지났으나 확정안 지연으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한 도의원 출마 예비후보는 “선거구획정이 정해지지 않아 아직까지 어느 지역에 출마해야 할지 정하지를 못했다”며 “나 같은 신인 후보는 예비후보등록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나를 알리는 시간 또한 촉박해 인지도나 지지도 상승에 상당한 손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2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