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하남시 아파트 전세도 10억 시대 예고전세값 상승폭 전국 최고, 신도시 전용 84㎡ 중형위주 10억대 거래 진입
박필기 기자 | 승인 2021.02.02 11:01

하남의 아파트 전세도 10억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최근 하남시 아파트 상승률이 전국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신도시를 위주로 중형아파트 전세 값이 10억 시대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1~2년 전 하남시 아파트 매매 값은 전용 84㎡ 이상의 경우 10억 원대에 거래됐다. 하남의 아파트 전세 값 상승률은 지난해 50.2%로 전국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기신도시로 교산지구가 확정되면서 청약을 노린 대기자들의 유입이 주요 요인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하남시 신도시 위주의 인기가 좋은 30평형대 중형아파트 전세 값이 2~3억 원씩 오르며 9억에서 10억 원대에 거래되는 등 이제 10억 시대를 열고 있다는 평가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하남시 학암동의 위례엠코타운센트로엘 5층 98.75㎡의 경우 지난해 11월 10억 원에 전세 계약됐다. 같은 면적 9층은 지난해 9월 7억 원에 거래돼 불과 2개월 사이 3억 원이 오른 셈이다.

또 학암동 위례그린파크푸르지오 전용 101㎡와 위례신안인스빌아스트로 전용 96㎡, 망월동 미사강변호반써밋플레이스 전용 99㎡의 경우도 평균 9억 5000만원에 전세계약이 체결돼 같은 현상을 보였다. 학암동 위례신도시엠코타운플로리체 전용 95㎡와 풍산동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용 96㎡,  미사강변센트럴풍경채 전용 84㎡ 등도 9억 원대에 계약됐다.

이 처럼 최근 3개월간 신도시 위주의 30평형대 아파트 전세가 9억 원을 넘는 거래가로 계약이 7건에 달해 본격적인 10억 원 시대를 예고했다.

하남의 아파트 전세값 상승은 3기신도시로 교산신도시가 확정되면서 청약대기자들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며 특히 교산 신도시의 경우 3기신도시 중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 손꼽히면서 하남의 전세시장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여기에 지하철 5호선이 지난해 개통한데 이어 9호선이 미사강변을 경유 하남유치가 확정됐고, 3호선은 교산 신도시로 계획됐으며 GTX-D 노선이 하남으로 예정되는 등 교통인프라를 갖춘 하남으로 도시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1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