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오늘의 소식
하남시-말련 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
김경란 기자 | 승인 2019.09.30 14:26

 

하남시는 방문 3일째를 맞는 말레이시아 샤알람시(Shah Alam) 방문단과 30일 오전 11시 하남시 신장동 680에 있는 국제자매도시공원에서 ‘하남시-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제막식에는 김상호 하남시장을 비롯해 이현재 국회의원, 방미숙 시의회 의장 및 시·도의원, 국제화추진위원회위원과 샤알람시 다토 하지 하리스 빈 카심((Dato’ Haji Haris bin Kasim) 시장, 양 버호멧 뚜안 앤지 스지한(Y.B Tuan Ng Sze Han) 슬랜그주(selagngor) 대중교통상임위원회 위원장 및 시민 200여명이 함께했다.

김상호 시장은 기념사에서 “오늘의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통해 올해 30살을 맞는 하남시, 내년에 20살을 맞는 샤알람시가 우정을 이어가고 젊은 두 도시가 함께 꿈을 만들어 가자고”고 밝혔다.

또한 “오늘 기증하신 샤알람시 조형물이 기존에 미국 리틀락시 상징조형물인 ‘유쓰(YOUTH)’와 지난 8월 설치된‘평화의 소녀상’과 함께 국제자매도시 공원을 아름답게 만들어 줄 것”이라며 “우리는 이 거리를 지나며 조형물을 볼 때 마다 샤알람시에서 보여준 우정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벼우면 같이 들고, 무거우면 같이 짊어진다’는 말레이시아 속담을 인용하며, 하남시와 샤알람시가 영원히 변치 않는 우정을 간직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토 하지 하리스 빈 카심 시장은 “이번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위해 초청해 주신 김상호 하남시장께 감사드린다”며,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시민들께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 “지난 4월 하남시 조형물‘피어나다(Blooming)’가 샤알람시에 설치되어 시민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며,“오늘의 제막식을 계기로 양 도시가 더욱 발전하고 지속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모습을 드러낸 상징조형물은 2000년 10월 10일 샤알람시의 시 승격 선포를 기념하기 위해 꽃을 모티브로 제작된 기념주화를 형상화 한 것”이라고 조형물의 의미를 알렸다.

제막식에 앞서 오전 10시에는 신장고등학교(하남시 신장동로 19)에서 ‘신장고-세컨더리 스쿨 섹션 9(Secondary school of section 9) 자매학교 체결식’을 가졌다.

자매학교 체결식은 지난 4월 하남시 방문단이 샤알람시를 방문한 당시 ‘신장고등학교의 추진 의향 서한문’을 전달한 바 있으며,이날 자매학교 체결식을 가짐으로써 결실을 맺게 됐으며, 이를 계기로 향후 양 도시 청소년들은 교육 및 문화체험 등 활발한 교류로 이어질 전망이다.

방문 첫날인 지난 28일 사얄람시 방문단은 친환경복합시설인 하남유니온타워와 복지시설인 영락경로원을 벤치마킹 하고, 하남시청 상황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양 도시간의 우호진증을 위해 ▲ 인적교류 ▲ 문화·스포츠 교류 ▲ 경제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김 시장은 “이번 방문에서 신장고와-세컨더리 스쿨 섹션 9의 자매학교 체결식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다”며,“양 도시의 미래인 청소년 교류 확대를 위해 자매도시 간 청소년 교류 홈스테이로 이어지길 바라며, 글로벌 도시로써 청소년들이 더욱 행복해 질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것”을 제안했다.

한편, 하남시와 말레이시아 샤알람시는 2017년 11월 27일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래로 지난 4월에 샤알람시 국제자매도시 조각공원에서‘하남시 상징조형물(피어나다(Blooming)) 제막식’을 갖는 등 활발한 교류로 우애를 다지고 있다.

김경란 기자  nan6384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19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