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하남, 신도시개발로 몸살 집회 잇따라감일 B7블록 방음터널 설치를·교산은 전면 백지화 주장
박필기 기자 | 승인 2019.05.20 16:42

 

수년전만 해도 그린벨트가 시 전체의 90%를 차지했던 하남시가 곳곳에서 신도시개발이 추진되면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따른 주민들의 반발도 잦아지며 단체행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6일 하남시청 농구장(사진)에서는 하남 감일지구 B7블록 입주예정자협의회(대표 길기완, 이하 협의회)가 위례북측도로에 방음터널 설치를 요구하며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는 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불거진 전체구간 방음터널 설치를 조속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얼마 전 당초 방음벽 설치 계획에서 주민들이 요구한 방음터널로 약속한 부분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최근 방제시설 등급 상향 등 문제를 이유로 방음터널 설치 변경안을 제시해 주민들과의 약속이행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이날 당초대로 방음터널 설치를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이날 집회와 함께 협의회 대표단과 김상호 시장간 양측 회의를 통해 이격 없는 완벽한 방음터널 시공을 위한 방안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기로 협의하고 이와 관련 전문기관에 연구용역을 발주키로 합의했다.

특히, 양측은 이러한 업무를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시와 협의회 대표들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키로 하고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17일(사진)에는 하남교산 신도시 전략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가 수용주민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혀 무산되는 사태가 발발했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오전 10시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주민설명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하남교산지구 신도시 주민들의 설명회장 원천 봉쇄로 설명회 자체가 무산됐다. 주민들은“정부의 일방적인 신도시 개발 자체를 전면 백지화 하라”고 반발했다.

이날 설명회 주변에는 300여 명의 주민대책위원회 주민들이 “조상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을 하루아침에 빼앗기고 떠나야만 하는 처지에 놓였다”며 “주민 협의 없이 이루어진 신도시 지정은 수용할 수 없는 만큼 정부는 즉각 신도시 지정을 철회하라”고 반박했다.

일부 주민들은 삭발까지 감행하며 전면 백지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전달했다.

주민들의 원천 백지화 내면에는 그동안 1,2기 신도시 추진에서 보여 진 정부주도의 공공개발과정에서 주민들이 요구하는 수준의 정당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은 점과 이주대책 미흡 등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왔다는 이유가 깔려있기 때문이다.

이날 주민설명회에는 하남시와 함께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지구와 인천 계양지구 대책위 관계자들도 동석했다. 설명회 무산에 따라 국토부는 주민설명회‘생략’ 공고를 낼 것으로 보이며 오는 6월 지구지정에 나설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하남시의 최근 잇따른 집회는 그동안 하남시가 위례신도시, 미사강변, 감일지구 등 대규모 공공택지개발에 따른 도시개발이 활발해지면서 제3기 신도시마저 추진돼 곳곳에서의 개발 몸살이 표면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19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