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금암산 대규모 삼국시대 고분군 발굴하남시, 신라 석실묘·석곽묘 고분과 청동경 등 유물 출토
박필기 기자 | 승인 2016.12.28 23:22

〈백제와 신라 쟁패과정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유적 평가〉

하남시와 하남역사박물관은 광암동 산42번지 금암산 일대에서 삼국시대 고분군을 지난 5월부터 긴급 발굴 조사했다.

그 결과 최근 용인 보정동 고분군(사적 제500호)과 여주 매룡리 고분군(경기도 기념물 제180호)에 필적하는 대규모 신라고분군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금암산 고분군은 하남 이성산성(사적 제422호)과 남한산성(사적 제57호)을 잇는 능선상에 조성된 삼국시대 고분군으로 2000년대 초반 지표조사를 통해 그 존재가 알려졌다. 2005년 일부지역에 대한 문화재 조사에서 백제 석실묘 2기와 신라 석곽묘 10기 등 삼국시대 고분들이 조사됐었다.

또한 세계문화유산인 남한산성으로 이어지는 등산로 상에 위치한 관계로 등산객 증가에 따른 문화재 피해가 우려돼 문화재청에서 문화재청 복권기금(문화재보호기금) 7천만 원을 긴급 지원해 이번 조사가 이뤄졌다.
 
시는 7개월에 걸친 조사 결과 신라 석실묘와 석곽묘 등 6기의 고분을 1차적으로 확인했다. 이들 고분에서 인화문평구병, 유개완, 청동경, 청동 숫가락, 철제 과대금구 등의 유물이 출토됐다.

이들 고분군과 출토유물로 볼 때 금암산 고분군은 백제에서 신라로 이어지며 오랜 기간 동안 조성된 것으로 추정됐다. 중심연대는 7세기~8세기경으로 삼국시대에 한강의 패권을 둘러싼 백제와 신라의 쟁패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유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조사현장을 확인한 학계전문가들은 금암산 고분군에는 100여기의 고분이 분포하는 것으로 분석, 이는 한강유역 최대의 삼국시대 신라 고분군으로 파악되고 있으나 이들 고분이 등산로에 위치하고 있어 훼손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도한 체계적인 발굴조사와 유적 보호대책의 수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 놓았다.

시 관계자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신라와 백제의 관계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 유적이 발견된 만큼 앞으로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해 지속적인 발굴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3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