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노트
[데스크컬럼]끝모를 '공천파동' 이제 그만보이지 않는 손 배제한 투명공천 이루어져야
박필기 | 승인 2014.03.10 05:35

'공선탈락이 지역민들의 뜻이라면 겸허히 받아들이겠지만 공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비민주적인 불공정 여론조사에 의해 탈락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 아닙니까.”

6·4 지방선거 공천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하남지역 새누리당은 출마 예비후보자 접수를 이미 끝냈다. 무공천을 당론으로 정한 민주당과 다른 정당들의 후보군 윤곽도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선거를 80여일 앞둔 시점에서 상향식 공천방침을 확정한 새누리당 하남시당협이 투명성의 자각이 이뤄져야 한다는 유권자들의 목소리가 높다.

특히 일부 예비후보의 경우 유력 정치인들을 대상으로 손대기에 나서는가 하면 친분을 과시하면서 선량들을 줄서기 요구하는 행태가 불거지고 있다는 여론이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정착을 바라는 시민들은 이번 선거에 거는 기대가 크다. 정당들은 개정 선거법의 취지를 감안해 지역 정가의 분위기를 일신할 수 있는 참신한 인물을 엄선해 공천해야 할 것이다. 이는 투명한 원칙과 객관적 기준에 따라 공천 작업이 이뤄져야 가능하다.

차기 총선을 겨냥해 왜곡된 충성심과 재력 등에만 잣대를 대고 공천여부를 결정, 선량들을 자신들의 들러리 마당쇠로 구축하려는 의도는 유권자들이 더욱 경계해야 할 요소다.

이번으로 지방의회는 7번째, 자치단체장은 6번째 뽑는다. 이 정도의 연륜이 됐으면 주민에 의한, 주민의 자치를 실현할 때도 됐다. 주민들의 판단을 믿지 못하고 검증할 수 없는 본선 경쟁력만을 내세워 공정한 경선을 하지 않고 특정인에게 힘을 싫어 준다면 시민들의 정치적 무관심과 불신은 더욱 심화될 것이다.

또 주민들의 마음을 읽지 못하는 사람, 지역발전을 위한 철학과 소신이 없는 사람이 공천되어서는 안 된다. 그런 사람이 당선되면 결과적으로 피해를 입는 당사자는 주민들이다.

공천방침을 확정한 새누리당의 경우 이번 지방선거는 광역단체장을 제외한 각급 선거의 당 공천을 도당에서 하는 만큼 과거의 낙하산식 공천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공천심사위원으로 대거 참여하고 있는 모양새는 걱정스럽다. 중앙당과 국회의원들의 입김이 '보이지 않는 손'으로 작용할까봐서다.

이번 지방선거는 하남시 발전을 위한 지역 일꾼을 뽑는 자리로 주민들이 선택할 수 있는 4년만의 기회다. 객관적인 절차를 무시하고 당협위원장의 입김이 들어간 인물을 공천한다면 하남시민을 모독하는 것이다. 특정인을 지지하는 듯하는 일체의 언행과 참견을 멈춰야 한다.

하남시를 사랑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참신한 인물이 공정한 과정을 거쳐 최대한 많이 입문할 수 있어야 비로소 풀뿌리 민주주의는 뿌리를 내릴 수 있다. 이젠 유권자들의 의식도 바뀌었다. 정당이 과거 구습의 향수를 버리지 못하면 유권자들의 날카로운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6·4 지방선거에서 투명한 공천을 해야만 주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박필기  7william@naver.com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필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0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