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하남시, '광주 장사시설' 공동 추진 청신호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 위한 동의안 광주시의회 통과, 원정 불편 해소될까
박필기 기자 | 승인 2024.05.04 13:52

하남시와 광주시가 공동 추진하는 종합장사시설 건립이 순탄하게 추진되며 청신호를 켜고 있다. 광주시의회가 종합장사시설 건립에 동의하고 있기 때문이다.(사진은 하남시 마루공원 단면 모습)

경기 광주시의회는 지난 30일 제305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 동의안’을 가결했다.

동의안은 “광주시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화장장 이용 수요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재정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광역권역을 설정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같은 동의안은 광역권역으로 설치하면 두 자치단체의 공동이용 설치에 따른 공동분담이 필수여서 자원이용의 효율성, 건립비용 재정부담 완화 등의 장점이 크기 때문에 사전 협의를 통해 풀어가자는 취지다.

광주시는 공공화장장 건립과 관련 “화장률이 91%에 달하는데 화장장이 없어 인근 용인·성남시 등 타 자치단체 시설을 이용해야 하는 바람에 비용이 적게는 6배에서 많게는 30배를 지불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과 함께 지난해 6월 박상영 광주시의회의원(민주)의 조속 추진 요청이 제시된 상태다.

하남시의 경우도 최훈종 하남시의회의원이 지난해 2월 광주와 비슷한 취지의 이유로 화장시설 설치가 시급하다는 주장을 시의회 5분 발언을 통해 주장한바 있다.

하남시 또한 하남도시공사가 운영하는 4,620㎡규모의 마루공원이 있으나, 이 시설은 장례식장과 고인의 유골을 안치할 수 있는 봉안당 시설은 있지만 화장시설이 없어 화장장 건립이 시급함을 공감한 상태다.

하남시는 도시 규모가 협소한데다 서울과 인접해 여유부지가 거의 없어 사실상 화장시설 설치가 난맥상에 빠진 가운데 인근 지자체인 광주시가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추진하자 공동 건립을 제안, 공동 건립시 정부보조금 지원과 함께 양 자치단체의 자체부담도 훨씬 줄어드는 장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광주시는 하남과의 공동 추진 의지를 긍정적으로 분석, 이번에 시의회 동의를 구한 것으로 두 자치단체의 향후 협의에 따라 화장시설이 포함된 종합장사시설 설치가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4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