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독자마당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린맨 2023-12-25 11:32:02 | 조회: 266
동양의 크리스마스

그리스도교 보다는 불교 유교나 기타
종교들이 대부분을 차지한 아시아에서도
예수를 믿든지 믿지 않든지,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연말이 되면서 여전한 것 같습니다

크리스마스가 아시아에서 널리 퍼져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2016년통계는 한국은 국민의 약29.3%
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합니다.
(천주교, 개신교 통합 통계)
(2023년은 증가, 감소 통계없음)

홍콩은 약7.9퍼센트, 타이완은 약7.4퍼센트,
일본은 단지 약1.2퍼센트 라고 합니다

홍콩의 경우, 인구의 대다수가 불교나
도교 신자인데도, 그곳의 크리스마스는
화려하기로 유명합니다.

인구의 약0.1퍼센트만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공언하는 중국에서조차, 크리스마스는
빠른 속도로 대중화되고 있습니다.

아시아에서 크리스마스를 그토록 널리
축하 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아시아에는 크리스마스의 산타클로스를
연상시키는 오래 된 신앙이 있었습니다.

바로 조왕신에 대한 한국의 민간 신앙인데,
중국과 일본에도 유사한 신앙이 있습니다

조왕신은 부엌을 맡은 신, 즉 고대
한국의 불의 신으로 숭배받고 있었습니다

옛날에 한국 사람들은 불씨를 꺼뜨리는
일이 없도록 숯불을 조심히 다루었습니다

사람들은, 불의신(조왕신)이 1년 동안
집안 식구들의 행실을 지켜 본 다음,
부엌의 아궁이와 굴뚝을 통해
하늘로 올라간다고 믿었습니다.

조왕신은 각 사람의 행실에 일치한
상 과 벌을 가지고, 그 해 마지막 날에
굴뚝과 아궁이를 통해 돌아온다고 믿었습니다

그 신이 돌아오는 날, 가족들은 부엌을
비롯하여 집안 구석구석에 촛불이나
등잔불을 켜 놓고 있었습니다

이와 같은 사실과 크리스마스 사이에는
유사한 점들이 있지 않습니까?

굴뚝, 촛불, 선물 주는 일, 양말,
붉은색 옷을 입은 노인, 날짜 등입니다.

크리스마스가 한국에 처음 소개될 무렵에는
조왕신에 대한 신앙이 거의 퇴색되었습니다

오늘날 한국 사람들과 일본 사람들
그리고 중국 사람들 대부분은
그러한 신앙이 있었는지조차 모릅니다.

일부 나라와 상업계는 경제적인 이윤을 위하여
크리스마스 축일을 이용하였습니다.

크리스마스 특수 시장을 겨냥하여
신상품을 개발하고, 한여름부터
상품판매를 위한 광고 제작에 들어갑니다.

물질만능주의에 종교들은 물질화되고
심지어 기독교라는 이름을 가진 종교도
물질 만능주의에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골로새서 2 장 8 절에 교훈은 이러합니다

“아무도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여러분을
사로잡지 못하게 조심하십시오
그것들은 사람의 전통과 세상의
초보적인 것들에서 나온 것이며
그리스도에게서 나온 것이 아닙니다”

전세계의 기독교라는 종교들이
나라에 따라, 또는 나라안에서도 분열
되어 있으며 종교 축일들은 상업주의로
물들어가는 현실을 뚜렸이 보고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의 기도의 주제도
이기적이고 물질적이고 자기 중심적입니다

공의와 사랑의 하느님께서 이러한 축일을
기뻐하고 물질주의적인 자기 중심적인
기도를 들어 주실까요?
2023-12-25 11:32:02
61.xxx.xxx.89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79 人의 生을 剝하야써 我의 生을 肥코저 하는 感情에서 出함이 아니요. 我의 有를 發揮하야 人我가 共存共榮하자는 理性에서 자유경제 - 2024-04-14 6
78 모두모두 절대투표해야 합니다 대한민국 - 2024-04-10 18
77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노동부 장관으로 임명하고 싶다 . 죽창경제망국 - 2024-04-08 25
76 “민주주의가 망할 때까지 민주주의를 외쳐라 민주 - 2024-04-04 49
75 개헌선저지선이 돌파되면 대한민국은 끝입니다. 절대사수 - 2024-04-01 72
74 의료 문제는 유연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국민 - 2024-04-01 75
73 “민주주의가 망할 때까지 민주주의를 외쳐라” 민주 - 2024-03-31 67
72 국힘과 대한민국의 위기는 애국우익의 본진이 허약하다는 점에 있읍니다. 애국우익 - 2024-03-29 60
71 부활은 팩트(Fact-사실)인가? 그린맨 - 2024-03-28 50
70 소금 뿌리세요 → 대살굿 따라하세요 던져라 - 2024-03-21 73
69 박지원, 김정은 조화도 김정일 조화처럼 영구 보존 더불어망국 - 2024-03-19 87
68 파묘 (2) 죽창큘라 - 2024-03-15 138
67 불가지론 그린맨 - 2024-03-14 91
66 건국전쟁 상영중 건국전쟁 상영중 - 2024-03-12 107
65 종교연합운동 그린맨 - 2024-02-29 172
64 사람보다 똑똑한 AI… 빠르면 내년에도 나온다 ai - 2024-02-28 155
63 누구일까요 ? 동무들 - 2024-02-26 168
62 우리는 38도선을 먼저 철폐하여 ... 北方에 있는 동포들과 자유로 모여서 토론함으로 원만한 대표적 정부를 성립하게 되기를 원합니다. 이승만 - 2024-02-18 142
61 이승만 대통령 기자회견 이승만 대통령 기& - 2024-02-13 203
60 종말론 그린맨 - 2024-02-10 18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33. 현대베스코아 622호  |  대표전화 : 010-3818-8719
등록번호 : 경기아 50648   |  등록일 : 2013.04.16   |  발행겸 편집인 :박필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필기
Copyright © 2024 하남 Times.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